국민의당 “문준용 입사 의혹 제보, 조작됐다” 사과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국회 정론관에서 지난 대선 때 제기했던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 씨의 고용정보원 입사 의혹과 관련해 “제보된 카카오톡 화면 및 녹음 파일이 조작된 것으로 밝혀졌다”고 사과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은 26일 지난 대선 때 제기했던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 씨의 고용정보원 입사 의혹과 관련, “제보된 카카오톡 화면 및 녹음 파일이 조작된 것으로 밝혀졌다”면서 사과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을 통해 “당시 관련 자료를 제공한 당원 이모씨가 직접 조작해 작성한 거짓 자료였다고 어제 고백했다”면서 “당사자인 문 대통령과 준용 씨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박 위원장은 “국민의당은 검찰이 이 사건을 한 점의 의혹 없이 철저히 수사해 줄 것을 촉구함과 동시에 진상규명팀을 구성해서 자체 진상조사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국민의당은 대선 운동기간이던 지난 5월 문준용씨의 미국 파슨스스쿨 동료의 증언을 입수했다며 문씨의 고용정보원 입사 과정에 문재인 대통령이 개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당시 국민의당은 “(준용씨가) ‘아빠(문 대통령)가 얘기해서 어디에 이력서만 내면 된다'고 얘기했던 것 같다”는 내용이 담긴 준용씨 동료의 육성 녹음 파일 등을 공개했다.

박 위원장은 당시 의혹 제기 경위에 대해 “당원 이씨가 관련 카톡 캡처 화면 및 녹음 파일을 이준서 전 최고위원에게 제보했고, 그 내용에 신빙성이 있다고 확인해 이를 공개했다”면서 “그러나 관련 자료를 제공했던 이씨가 직접 조작해 작성한 거짓 자료였다고 어제 고백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작성일 2018-01-20 13:14:55

© calonmedical.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