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당권 주자들 “김상곤 후보자 반대”








24일 오후 서울 용산구 백범기념관에서 열린 바른정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대회 수도권 권역별 토론회에서 후보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오른쪽부터 이혜훈, 김영우, 정운천, 하태경 후보. 연합뉴스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은 24일 인사청문회를 앞둔 김상곤 교육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검증이 자칫 색깔론으로 변질될 것을 우려하면서 바른정당만의 차별화를 주문했다.

바른정당 당 대표 선출을 위한 6ㆍ26 당원대표자회의에 출사표를 던진 하 의원은 이날 오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당대표-최고위원 선출을 위한 5차 권역별 토론회에서 이혜훈 후보가 '김상곤 후보자는 헌법을 부정했다'고 지적하자 이렇게 반박했다.

그는 "저는 진짜 빨갱이와 가짜 빨갱이를 구분할 줄 안다"면서 "반(反) 헌법적인 인사도 구체적인 근거가 없으면 색깔론으로 (몰려) 갈 수 있고 충분히 빠져 나갈 수 있는 빨갱이를 공격하다보면 역공을 당한다"고 했다.

또 "표절 전문가가 교육부 장관을 하는 것은 막고 (장관직이) 될 사람은 쿨하게 (청문보고서 채택을) 해줘야 한다"며 "자유한국당이 반대하듯 똑같이 반대를 하니 지지율이 똑같이 떨어진다"고 지적했다.

하 후보는 또 "문재인정부의 개혁은 좋지만 대책없이 급진적으로 개혁을 한다"면서 "자율형 사립고, 외국어고등학교를 다 없애면 교육 역량을 없애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하 후보의 이 같은 발언은 김 후보자의 논문표절 문제에 있어서는 철저하게 검증하되 지나친 색깔론을 펴는 것은 오히려 바른정당 이미지를 해칠 수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나아가 "(의혹 등을) 쭉 보고 걸리면 반 죽여 놓겠다"고 덧붙였다.

하 후보 뿐만 아니라 토론회에 나선 다른 당권주자들 역시 문재인 대통령의 김상곤 후보자 지명에 대해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혜훈 후보는 "김 후보자는 반(反) 헌법인사이며 보수정체성에도 안 맞다"며 "이런 사람이 (청문회를) 통과해서 되겠느냐"고 반문했다.

김영우 후보는 "김상곤 후보자는 교육현장을 정치 갈등의 현장으로 만든 장본인"이라며 "김 후보자가 교육부 장관이 되면 고등학생들이 촛불집회에 나오고 교실을 정치투쟁의 현장으로 만들 것"이라고 우려했다.

정운천 후보는 "김 후보자의 논문 표절 의혹에 집중해서 (청문회에서) 떨어뜨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뉴스1

작성일 2018-01-20 13:14:54

© calonmedical.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