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치정국 속 민주당-한국당 당명 빗대 각 세우기








23일 강원 평창군 알펜시아리조트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에서 추미애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평창=연합뉴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자유한국당’으로 5행시를 발표하자 한국당이 ‘더불어민주당’ 6행시로 맞불을 놓았다.



대치 정국 속에 민주당과 한국당의 감정싸움이 점차 격화되는 양상이다.

추 대표는 23일 강원 평창 알펜시아리조트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에서 한국당의 당명 5행시 공모를 거론하며 “추가경정예산과 인사청문회는 나오지 않으면서 겨우 5행시를 쓰고 있다는 국민의 비난과 질타가 쏟아지고 있다”며 “그렇게 간절히 원한다면 제가 한 수 드리겠다”고 5행시를 읊었다. 추 대표는 그러면서 “’자’유당 시절 독선 정치, ‘유’신시절 독재정치, ‘한’나라당 시절 독기정치, '국'민 고달픈 정치, '당'장 끝내야 한다”고 한국당의 당명 변천사를 빗대 날을 세웠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자 한국당도 발끈했다. 정준길 한국당 대변인은 “자유한국당에 대한 추 대표의 천지의 이치를 다 한듯한 신기하고 묘한 시책에 감사드린다”고 꼬집으면서 “품위를 망각한 여당 대표의 5행시 수준을 국민들이 이미 알고 있으니 족함을 알고 그만두기 바란다”고 비판했다.

정 대변인도 그러면서 “’더’ 나은 세상을 바라는 국민들이, ‘불’러도 귀 막고 보라고 애원해도 눈 감으며, ‘어’제도 오늘도 항시 그래왔듯이, ‘민’심을 왜곡하고 남 탓만 하면서, ‘주’장만 하고 책임은 지지 않는 민주당의 구태정치야말로, ‘당’장 끝내야 한다”며 민주당 당명으로 6행시로 맞받아쳤다.

손효숙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8-01-20 13:14:52

© calonmedical.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