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현ㆍ중앙일보 ‘명예훼손’ 홍준표 고소








홍준표 전 경남지사가 21일 오후 광주 동구 무등파크호텔에서 열린 당대표·최고위원 선출 제2차 전당대회 호남권 비전토크콘서트에서 발언하고 있다. 광주= 연합뉴스




중앙일보와 JTBC, 홍석현 전 중앙미디어네트워크 회장이 22일 홍준표 전 경남지사를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죄로 서울동부지검에 고소했다. 중앙미디어네트워크는 이날 배포 자료를 통해 “홍 전 지사는 실명을 거론하지 않았으나 일련의 표현과 문맥을 보면 그 지목 대상이 중앙일보와 JTBC, 홍 전 회장임이 명백하다”며 “홍 전 지사는 근거 없는 허위 사실로 중앙일보와 JTBC, 홍 전 회장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고 밝혔다.

앞서 홍 전 지사는 18일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출마 기자회견에서 “신문 갖다 바치고 방송 갖다 바치고 조카 구속시키고 겨우 얻은 자리가 청와대 특보 자리”라는 발언으로 중앙미디어네트워크측의 반발을 샀다.

이에 대해 홍 전 지사는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비판을 봉쇄하려는 무서운 언론권력”이라며 “1인 미디어 시대에도 여전히 자신들은 절대 갑이라고 생각하고 비판의 대상이 아니라고 생각하는 언론권력은 앞으로 더 힘든 세월을 보내게 될 것”이라고 반박했다.

김정현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8-01-20 13:14:52

© calonmedical.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