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부문 블라인드 채용, 올 하반기부터 전격 실시

이력서에 학벌ㆍ출신지 등 미기재


지방이전 기관, 지역서 30% 채용


문 대통령 “대기업에도 권유”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 본관에서 김현미 신임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후 차담회하며 발언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올해 하반기부터 공무원과 공공부문 채용에 블라인드 채용제를 실시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며 “공무원과 공공부문은 우리 정부의 결정만으로 가능하지 않겠나”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채용 분야가 일정 이상의 학력이나 스펙, 신체조건을 요구하는 특별한 경우 외에는 이력서에 학벌ㆍ학력ㆍ출신지ㆍ신체조건 등 차별적 요인을 일절 기재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명문대 출신이나 일반대 출신, 서울 소재 대학 출신이나 지방대 출신이 똑같은 출발선에서 오로지 실력으로 공정하게 경쟁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대선 당시 “사회에 첫발을 내딛는 젊은이라면 누구나 실력을 겨룰 균등한 기회를 보장받아야 한다”며 공공부문 블라인드 채용 의무제를 공약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블라인드 채용의 민간부문 확대와 관련 “법제화 전까지 민간 쪽은 우리가 강제할 수 없는데, 대기업들도 과거 블라인드 채용제를 실시한 사례들에 의하면 훨씬 실력과 열정 있는 인재를 채용할 수 있었다”며 “대기업들에도 권유하고 싶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혁신도시 사업으로 지역으로 이전된 공공기관이 신규채용을 할 때 적어도 30% 이상은 지역인재를 채용하도록 지역인재 채용 할당제를 운영했으면 한다”며 “그래야 지역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만들어내는 진정한 혁신도시, 진정한 국가 균형발전사업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혁신도시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채용률은 10% 미만에서 20% 이상까지 지역별로 들쭉날쭉하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와 관련 “공공기관 블라인드 채용은 시행준비가 완료돼 금년까지 도입할 예정”이라며 “민간부문으로의 확산을 위하여 현장과 전문가 의견을 반영한 블라인드 채용 가이드북을 마련하고, ‘채용절차의 공정화에 관한 법률’ 개정을 추진하기로 보고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기획재정부, 인사혁신처 등 관계부처는 6월 내 공공부문 블라인드 채용 실천 방안을 확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정지용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8-01-19 16:02:25

© calonmedical.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