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훈 국정원장 후보자 청문보고서도 채택








서훈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9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email protected]




국회가 31일 서훈 국가정보원장 후보자의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해 청와대로 발송했다. 이에 따라 문재인 대통령은 조만간 서 후보자를 국정원장으로 정식 임명할 예정이다.

국회 정보위원회는 이날 전체회의를 열어 서 후보자의 청문보고서를 심의, 채택했다. 당초 정보위는 30일 전체회의를 소집해 서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을 시도할 예정이었으나, 2007년 재산 증식 관련 자료를 추가 제출해달라는 일부 위원들의 요청에 따라 회의가 하루 밀려 이날 열렸다.

2007년 한 해 사이 서 후보자 재산이 4억5,000만원 증가한 데 따른 해명 자료였다. 여야 청문위원들은 이를 살펴본 결과 큰 문제가 발견되지 않았다고 보고 청문보고서를 채택했다.

정보위는 지난 29일 인사청문회에서 서 후보자를 상대로 국정원의 국내정보 수집 기능 폐지, 대공수사권 이양, 정치개입 근절 방안, 대북ㆍ안보 현안 등을 집중 추궁, 검증했고 서 후보자가 별 무리 없이 대응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 퇴직 뒤에 받은 고액의 자문료가 논란이 됐으나, 위장전입 같은 인화성 있는 도덕성 결함이 발견되지 않았다.

김지은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8-01-13 11:54:11

© calonmedical.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