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청년 최고위원’ 신설키로… 새 대표엔 개혁성향 물망








주호영 바른정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김세연 사무총장, 오른쪽은 이종구 정책위의장. 연합뉴스



바른정당이 ‘청년 최고위원’을 신설하기로 잠정 결정했다. 대선 과정에서 확인한 젊은 층의 지지와 참여 열기를 반영하려는 노력이다.



바른정당은 다음달 26일 새 지도부를 선출하는 당원대표자대회를 연다. 당 대표 역시 개혁성향의 의원들이 물망에 오르고 있다.

오신환 대변인은 25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 전체회의가 끝난 뒤 “최고위원 9명 안에 청년 최고위원이 들어가는 것이 합당하다는 게 대체적인 의견이었다”고 밝혔다. 오 대변인은 “구체적인 방식은 다시 논의해 결정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신설하는 청년 몫 최고위원은 위상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지명직이 아닌 선출직 또는 당연직으로 할 방침이다. 오 대변인은 “여성 몫 최고위원처럼 선출직 최고위원 4명 중에 청년을 포함하거나 당내 35세 이하 당원들이 뽑은 중앙청년위원장을 당연직으로 포함하는 방안 등을 검토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새 지도부는 당헌ㆍ당규에 따라 책임당원 50%, 일반당원 20%, 여론조사 30%의 비율을 적용해 선출하기로 확정했다.

대선 뒤 첫 지도부 구성을 앞두고 당내에선 새 대표로 3선의 이혜훈ㆍ김세연ㆍ김용태 의원 등이 거론되고 있다. 모두 개혁 성향이 강한 의원들이다. 대선 후보였던 유승민 의원은 이미 백의종군을 선언했지만, 당 일각에선 여전히 그가 대표가 돼 당을 이끌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온다.

하태경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유 의원의 백의종군 철회를 주장했다. 하 의원은 “유 의원의 진심을 모르는 바 아니나 지금은 백의종군이 아닌 열두 척 배의 지휘봉을 잡고 결사항전의 자세로 대장정을 시작할 때”라며 “유승민을 중심으로 젊고 유능한 지도부를 세우고 모든 국회의원과 당협위원장, 전 당원이 똘똘 뭉쳐야 당이 살 수 있다”고 밝혔다. 당의 대주주인 김무성 의원도 2선 후퇴를 선언한 상태다. 김지은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8-01-12 11:59:51

© calonmedical.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