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철 靑 비서관 “갑을오토텍 변론, 심려 끼쳐 송구”

민주노총 “노조파괴 기업 변호사” 비판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이 13일 갑을오토텍 변론을 둘러싼 논란에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 송구하다”고 밝혔다. 박 비서관은 이날 청와대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공지문을 통해 “갑을오토텍 사건을 맡은 것은 이전 경영진이 기소된 지난해 봄부터였고, 변호사로서 사측에 불법행위를 하지 말도록 조언했다.

그럼에도 논란이 된 기업의 변호를 맡은 점에 대해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전날 청와대의 박 비서관의 임명과 관련해 ‘노조 파괴’ 논란을 빚었던 갑을오토텍 사측의 변론을 담당했다는 이유를 들어 인사에 항의했다. 민주노총은 성명을 통해 “악질적인 노조파괴 사업장인 갑을오토텍의 사측 대리인 변호사로 그 역할을 충실히 해오고 인물”이라고 비판했다.

박 비서관은 2013년 국가정보원의 대선 개입 댓글 의혹 사건을 수사하다 좌천성 인사로 검찰을 떠나 변호사로 활동했다.

김회경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10-14 18:52:25

© calonmedical.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