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700명 규모 자문단 ‘전문가광장’ 출범… 문재인의 국민성장에 맞불


표학길 교수가 상임대표 맡아


핵심 인력 인지도는 약해









안철수 국민의당 전 공동대표가 23일 서울 역삼동 SC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전문가광장; 출범식에서 창립 취지를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전 공동대표가 23일 700명 규모의 외부 전문가 자문단인 ‘국민과 함께 하는 전문가광장’을 출범시켰다.



대선 경쟁자인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자문 그룹 ‘국민성장’을 비롯해 분야별 지지모임 등을 잇따라 발족시키는 데 대해 맞불 성격의 정책 자문단 세몰이에 나선 것이다.

전문가 광장은 기존의 안 전 대표 싱크탱크인 ‘정책네트워크 내일’과 협업을 통해 분야별 정책을 발굴하고 자문하는 후방 정책 기지 역할을 맡는다. 안 전 대표 캠프 관계자는 “지역의 오피니언 리더들이 대거 포함됐다”며 “지방자치 강화를 위한 지역 정책 등으로 서울과 지방을 아우르는 차별화를 꾀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문가광장의 상임대표는 표학길 서울대 명예교수가 맡았다. 고문에는 이성출 전 한미연합사 부사령관 등이 추대됐다. 공동대표에는 김만수 예비역 공군 준장(국방), 김태일 노동정치연대포럼 대표(노동), 박도순 고려대 명예교수(교육), 이혜주 중앙대 명예교수(문화ㆍ예술), 조세환 한양대 교수(국토ㆍ환경), 천근아 연세대 의대교수(여성ㆍ청소년)가 이름을 올렸다.

정치ㆍ외교ㆍ안보 분야에선 김병로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교수 등이 활동하고, 경제 분야에선 박원암 홍익대 교수 등이 참여한다. 노동ㆍ복지 분야에선 최영기 한림대 겸임교수와 김원종 전 보건복지부 국장, 교육ㆍ과학 분야는 조대연 고려대 교수, 문화ㆍ예술 분야에선 김혜준 무한상상플러스 대표가 주축으로 활동한다.

전문가광장이 양적으로는 문 전 대표의 국민성장에 대적할 진용을 갖췄지만 핵심 인력 구성에선 다소 파괴력이 부족하다는 게 정치권의 평가다. 전문가광장의 핵심 인사들이 인지도가 상대적으로 떨어지는 데다, 이들 대부분이 이미 국민의당과 관련된 활동을 해왔기 때문이다. 표 상임대표는 국민의당 창당 초기 정책자문위원장을 맡았으며, 이 고문과 김만수 공동대표는 지난해 2월 안 전 대표가 이미 영입한 인물이다. 천 공동대표는 지난해 1월 당에 영입된 뒤 총선 전 비례대표후보자추천위원장으로 활동했고, 김병로 교수ㆍ김원종 국장ㆍ김혜준 대표는 당 정책조정위원회 부위원장을, 최영기 교수는 당 노사정위원회 상임위원을 역임한 바 있다.

정재호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09-12 14:44:07

© calonmedical.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