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다케시마의 날’ 강력 항의…한일 갈등 장기화 조짐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영토지킴이 독도사랑회 회원과 청소년들이 일본 정부를 향해 다케시마의 날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는 22일 일본 시마네(島根)현이 주최한 ‘다케시마(竹島ㆍ일본이 주장하는 독도 명칭)의 날’ 행사에 대해 강력 항의했다.



앞서 14일에도 일본 정부가 독도영유권을 담은 학습지도요령 개정안을 홈페이지에 고시하는 등 일본의 독도 도발 수위가 높아지고 있어 양국 갈등의 골이 더 깊어지고 있다.

2월 22일은 시마네현이 1905년 독도를 일방적으로 편입한다고 고시한 날로, 2006년부터 이날을 ‘다케시마의 날’로 정해 매년 현 차원의 기념행사를 열어왔다.

외교부는 이날 행사에 일본 측이 예고한 대로 차관급인 무타이 순스케(務台俊介) 내각부 정무관 등 정부 인사가 참석하자 외교부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내고, 행사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스즈키 히데오(鈴木秀生) 주한일본대사관 총괄 공사를 초치해 항의했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정부는 일본 정부가 시마네현의 소위 ‘독도의 날’ 행사에 중앙정부 고위급 인사를 또 다시 참석시키는 등 독도에 대한 부당한 주장을 지속하고 있는 데 대해 강력 항의하며, 이를 즉각 중단할 것을 다시 한번 엄중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조 대변인은 “일본 정부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한 부질없는 시도를 중단하고, 역사적 진실을 겸허히 직시하는 자세를 보여줘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리 정부의 대응 강도는 예년과 비슷한 수준이다. 정부는 지난해에도 외교부 대변인 명의 성명과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 초치 등의 형식으로 항의했다. 당시 행사는 시마네현이 개최하고 사카이 야스유키(酒井庸行) 내각부 정무관이 참석했다. 일본 정부는 2013년 2월부터 5년째 이 행사에 중앙정부 인사를 파견해 왔다.

이날 행사는 일본측이 부산 소녀상 설치에 반발해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 일본대사를 귀국 시킨 데 이어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과 마쓰모토 준(松本純) 영토문제담당상 등 각료들의 독도 망언이 이어지는 가운데 이뤄진 것으로, 양국 갈등이 장기화 수순을 밟고 있다.

손효숙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09-12 14:44:05

© calonmedical.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