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혁신본부장에 임대식 KAIST 교수 임명

‘황우석 연루’ 박기영 전 본부장 사퇴 20일 만에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부의장에 ‘캠프 인사’ 염한웅


국가과학기술심의회 위원장에 ‘여성 과학자’ 백경희









문재인 대통령은 31일 과학기술혁신본부장에 임대식 KAIST 교수(왼쪽부터),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부의장에 염한웅 포항공대 교수, 국가과학기술심의회 위원장에 백경희 고려대 교수를 발탁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31일 ‘황우석 사태’ 연루로 사퇴한 박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 후임에 임대식(52) 한국과학기술원(KAIST) 생명과학과 교수를 임명했다.



또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부의장에 염한웅(51) 포항공대 물리학과 교수, 국가과학기술심의회 위원장에 백경희(61) 고려대 생명과학부 교수를 내정했다.

임대식 신임 본부장은 암 원인 연구 등에 대한 업적을 인정받아 2014년부터 KAIST 지정 석좌교수로 재직 중인 분자세포생물학 분야 권위자다. 한국분자세포생물학회 학술위원장, KAIST 히포(Hippo) 세포분열ㆍ분화창의연구단 단장을 역임하는 등 연구역량뿐 아니라 관리역량까지 겸비했다는 게 청와대의 평가다. 문 대통령의 싱크탱크 ‘정책공간 국민성장포럼’ 과학기술분과에서 활동했고, 지난 대선 기간에는 경선캠프 ‘새로운 대한민국위원회’의 과학기술 자문을 맡기도 했다.

염한웅 부의장은 2000년 일본방사광과학회 ‘젊은 과학자상’ 수상을 시작으로, 한국물리학회 학술상(2007년), 미국 물리학회 최우수 논문심사위원(2010년), 한국의 선도과학자(2012년ㆍ과학기술한림원), 한국과학상(2015년ㆍ대통령), 인촌상(2016년) 등을 받은 국내 기초과학 분야 대표 물리학자다. 지난 3월 문재인 캠프에 영입돼 과학기술분야를 자문했다. 특히 과학기술자문위는 이번 정부에서 위상이 대폭 강화된 과학기술계 최고 자문기구다. 염 부의장은 의장인 문 대통령을 도와 국가 과학기술분야 중장기 정책 수립에 역할을 할 전망이다.

국가과학기술심의회는 과학기술 정책ㆍ사업에 대한 예산 배분과 조정 등을 심의하는 기구로 백경희 위원장이 이끌게 됐다. 서울대 미생물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메사추세츠공대(MIT)에서 분자생물학과 박사 학위를 취득했으며 식물 성장과 생존 메커니즘을 연구해 왔다. 국내를 대표하는 여성 과학자로 왕성한 연구활동 외에 신진 과학자 양성에도 힘써 온 것으로 평가된다.

다만 2004년 생물과학의학 분야 학술지에 교신저자로 이름을 올린 논문이 데이터 중복 사용이라는 점이 드러나 2013년 게재를 철회한 적이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논문을 본인이 철회한 사실은 검증 과정에서 알았지만 여러 덕목 때문에 발탁하게 됐다"고 말했다.

정지용
기자[email protected]

◆임대식 과학기술혁신본부장

▦서울(52) ▦서울대 미생물학과, 미국 텍사스주립대 생화학 및 분자유전학 박사 ▦한국분자세포생물학회 학술위원장, KAIST 생명과학과 지정 석좌교수, KAIST 히포(Hippo) 세포분열․분화창의연구단 단장

◆염한웅 과기자문회의 부의장

▦서울(51) ▦서울대 물리학과, 일본 도호쿠(東北)대 박사 ▦연세대 물리학과 교수, 과기자문회 과학기술기반분과 자문위원, 기초과학연구원 원자제어저차원전자계연구단 단장, 포항공대 물리학과 교수

◆백경희

▦서울(51) ▦서울대 미생물학과, 미국 MIT 분자생물학 박사 ▦한국식물학회 및 한국식물병리학회 이사, 고려대 식물신호네트워크연구센터장, 고려대 생명과학부 교수








3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에 임명된 임대식 한국과학기술원(KAIST) 생명과학과 교수. 연합뉴스


작성일 2018-04-06 08:20:26

© calonmedical.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