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00만원대 금품수수 의혹 이혜훈 “대가성 아니다… 법적 대응”


돈 줬다는 사업가는 檢에 진정서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가 31일 경기도 파주 홍원연수원에서 열린 국회의원 연찬회 참석해 잠시 생각에 잠겨 있다. 파주=연합뉴스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가 한 사업가로부터 수천만원대 금품을 받고 청탁에 응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 대표는 해당 사업가가 사기 전력이 있는 사람으로 청탁이나 대가는 없었다고 반박하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YTN은 31일 이 대표가 20대 총선에서 당선되면 사업 편의를 봐주겠다며 사업가 옥모씨로부터 지난 2015년 10월부터 올해 3월까지 10여차례에 걸쳐 현금과 명품 등 6,000여만원 상당의 금품을 수수했다고 보도했다. 옥씨는 이 대표 소개로 대기업 부회장급 임원과 금융기관 부행장을 만났다고 주장했다. 옥씨는 이 대표가 보낸 감사 문자메시지를 의혹의 근거로 제시했다.

이 대표는 금전 거래 관계를 인정하면서도 청탁 의혹은 전면 부인했다. 이 대표는 이날 바른정당 연찬회가 열린 경기 파주 홍원연수원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의도를 갖고 접근해온 사람을 분별하지 못하고 제대로 처방하지 못해서 생긴 일로, 실례를 끼쳐서 여러 가지로 유감”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명품 수수 의혹에 대해서는 “(옥씨가) 홍보전문가라고 코디 소품을 들고 와 소품에 대해서 물품구입 처리를 하고 구입비를 완납했다”며 “빌린 돈은 다 갚았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청탁이 있었다든지 어떤 대가의 돈은 전혀 아니었다”며 “(옥씨의 사기) 전력에 대해선 최근 인터넷 검색을 해보고 알았다”고 밝혔다. 이 대표의 해명에도 옥씨는 이날 서울중앙지검에 수사의뢰 진정서를 제출했다. 검찰 관계자는 “내일 사건을 배당하고 수사에 착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깨끗한 보수를 강조해온 바른정당의 현직 대표가 청탁이나 대가 관계가 의심되는 부적절한 금품 거래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당내 분위기는 하루 종일 뒤숭숭했다. 이 대표는 이날 연찬회를 열어 정기국회 및 국정감사 전략 등을 논의할 예정이었으나 기자회견에만 모습을 드러낸 후 국회로 돌아와 법적 대응을 준비했다.

김정현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8-04-06 08:20:24

© calonmedical.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